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홍도리 / E:125°12′ N:34°41′
6.42 Km2  


석양노을에 바닷가 붉게 보이면서 붉은 바다가 반사되어 섬 전체가 붉게 물든다 하여 홍도라 했다. 지금으로부터 약 500년전에 김해김씨가 고기를 잡다가 석기 마을에 정착하였다고 한다. 주전자바위, 물개바위 전설이 내려온다.
홍도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 제170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으며 기암괴석, 쪽빛바다, 푸른 수림, 깨끗한 해수욕장 등 자연경관이 뛰어나 해마나 많은 관광객(연 16만명)이 찾는다.
특산물로는 김, 미역, 전복, 해삼, 우럭, 농어 등이 나며 청정해역에서 잡은 물고기와 해조류는 관광객들에게 매우 인기가 있다. 관광객을 상대로 한 숙박업과 특산물판매로 높은 주민소득을 올리고 있다.
향기가 10리까지 풍긴다는 대엽풍란 등 274종의 희귀식물과 230여종의 동물류가 섬에 서식하고 있다.
 

목포공항, 목포역, 목포공용터미널→목포항여객터미널
호남고속도로 광산IC→나주(이상 13번 국도)→무안→목포→목포항여객터미널(이상 1번 국도)


목포 →홍도 1일 2∼3회 <07:50, 13:20, 14:00>
소용시간: 초쾌속선 2시간20분 소요
(주)동양고속:골드스타,뉴골드스타
(주)남해고속:남해스타,남해퀸,남해프린스
(주)동양고속,(주)남해고속 교대 출항
*운항시간은 선사사정으로 변동될수 있음.


(주)남해고속 061-244-9915
(주)동양고속 061-243-2111

 


홍도 도착후 유람선은 여객선 도착후 30분에 유람구경을 할수 있으며 요금은 12,000원입니다. 유람시간은 2시간 20분정도 소요됩니다. 여행일정은 1박 2일일 경우 오후 도착후 유람선 관광하시고 홍도2구 홍도등대에서 멋있는 일몰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빠돌해수욕장에서 즐기시고 목포로 돌아오시는 일정을 잡아보시기 바랍니다.

 

크게보기해가 가장 늦게 진다는 한반도 서남단, 붉은 보석 같은 홍도에 가보자. 겨울이라 유난히 곱고 찬란한 마지막 노을을 보면서 동백보다 더 짙은 섬마을 정서를 가슴으로 느껴보자. 홍도는 우리나라에서 일몰이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져 있다. 동시에 일출을 감상하기에도 제격인 곳이다. 아직 홍도관광을 한번도 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이번 기회에 일출여행를 겸한 홍도 투어를 떠나보는 것도 괜찮을 듯싶다.

크게보기바위가 붉은 섬 홍도의 노을은 어디서 보는 게 가장 멋질까 ? 배를 타고 나가서 본섬 북쪽에 있는 주전자섬 부근 바다에 깔리는 비단결 노을이 가장 아름답고, 섬 분위기와 노을이 잘 어울리는 곳으론 홍도 2구 마을 옆에 있는 등대가 꼽힌다. 하얀 등대가 있는 언덕에 올라가 망망한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면 `아름다운 풍경만큼 그리움도 짙은' 등대지기들의 외로움이 가슴에 와닿는다.

 


풍란은 단년생 관상식물로 깊은 바위틈에서 자라며 홍도관리사무소 옆에 위치 한 난전시실에서 보호되고 있고, 그곳에서는 약 5백여점의 자생란을 볼 수 있습니다.

섬 분위기와 노을이 잘 어울리는 곳으로 홍도 2구 마을 옆에 있는 등대가 꼽힌다.
마치 이란 사원의 지붕처럼 돔형의 하얗고 예쁜 홍도 등대는 조경도 잘되어 있다. 등대관람은 사전승인과 직원 입회하에 가능하다.
선착장에서 등대까지의 오롯한 산길은 산책 코스로 그만이다. 보급선 선착장부터는 포장된 길이 지그재그로 나 있어 그 조형미에 웃음을 머금게 되며, 등대 아래쪽에 있는 전망 좋은 언덕의 벤치에서 바라보는 바다 경치는 일품이다.
하얀 등대가 있는 언덕에 올라가 망망한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면 `아름다운 풍경만큼 그리움도 짙은 등대지기들의 외로움이 가슴에 와닿는다.


신안군 흑산면 홍도에 소재를 두었으며 제2의 해금강으로 불리우고 있으며 희귀동물 서식지로서 동물 복족류등 234종과 식물 나도풍란등 545종이 자생하고 있습니다. 홍도는 1965년 4월 6일에 천연기념물 170호로 지정되었습니다.